뉴스
2015년 03월 20일 10시 35분 KST

테슬라 '배터리 공포' 해법은 이것이었다

ASSOCIATED PRESS
Tesla product specialist Kat Brand explains the control panel on the electric car at a dealership for the vehicle, Wednesday, Feb. 4, 2015, in Seattle. Washington state's Senate is still figuring out policy on the electric cars gaining popularity, Tesla among them. Bills discussed in hearings this week would extend the sales/use tax exemption for clean-fuel vehicles and require King/Pierce/Thurston counties to give incentives to builders for adding electric-charging stations to projects. (AP Pho

미국 캘리포니아 주 팰로앨토에 본사를 둔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모터스가 배터리 경고 시스템을 도입했다.

주행 도중 충전 에너지가 바닥나는 난감한 사태를 방지하려는 것이다.

일런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테슬라의 세단형 전기자동차 '모델 S'에 버전 6.2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이달 중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 업데이트는 무선 연결을 통해 모든 모델 S 자동차에 자동으로 이뤄진다.

이 업데이트에는 '주행거리 안심'이라는 기능이 포함돼 있다.

이는 주행 중 배터리에 남아 있는 전력량과 함께 주변에 있는 테슬라 전기자동차 충전소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해서, 만약 배터리가 버티지 못할 우려가 생기면 운전자에게 경고를 하는 것이다.

꼭 필요한 경우 운전자가 경고를 무시하고 계속 주행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그전에 확인을 두 차례 해야 한다.

머스크는 "이는 운전자들에게 마음의 평안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슬라는 전 세계에 2천200여 개의 충전기가 있는 403개 '슈퍼차저' 충전소를 만들었으며, 본거지인 캘리포니아에서는 일부 충전소를 통해 30분 걸리는 배터리 급속 충전과 3분 걸리는 배터리 교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Tesla Software Fights `Range Anxiety’ With Driver Alerts - Bloomberg Business

Photo gallery Essai routier Tesla Model S P85+ See Gallery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