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0일 0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0일 06시 57분 KST

이란 핵협상, 미국·이란 각각 양보?

ASSOCIATED PRESS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left, listens to Iran's Foreign Minister Mohammad Javad Zarif, right, before resuming talks over Iran's nuclear program in Lausanne, Switzerland, Monday, March 16, 2015. The United States and Iran are plunging back into negotiations in a bid to end a decades-long standoff that has raised the specter of an Iranian nuclear arsenal, a new atomic arms race in the Middle East and even a U.S. or Israeli military intervention. (AP Photo/Brian Snyder, Pool)

이란의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최소 10년간 6천기로 제한하는 대신 대(對)이란 경제제재 일부를 즉시 해제하는 합의 초안을 놓고 미국과 이란이 논의 중이라고 AP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스위스 로잔에서 닷새째 이란 핵프로그램을 둘러싸고 협상을 벌이고 있다.

AP는 협상에 관계된 복수의 관리를 인용, 협상의 가장 큰 관심사인 이란의 원심분리기 보유량을 6천기로 제한하는 안을 놓고 집중 논의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최근 알려진 6천500기보다 줄어든 규모며, 지난해 미국이 요구한 4천기보다는 많다. 이란이 보유한 가동할 수 있는 원심분리기는 1만∼1만2천기 정도로 알려졌다.

18일, 스위스 로잔에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핵협상을 벌이고 있다. ⓒAP

원심분리기는 우라늄을 농축하는 데 쓰는 시설로 성능과 규모가 클수록 핵무기의 원료가 되는 고농축우라늄을 빠르고 많이 제조할 수 있다.

미국은 이란의 원심분리기 수를 되도록 줄여 브레이크아웃타임(핵무기를 제조하기로 결정한 시점부터 핵물질을 확보하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을 최소 1년은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미국은 원심분리기 규모와 우라늄의 농축 농도에 대한 제한 기간이 15년 이상은 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이란은 자국의 핵프로그램이 평화적 목적인 만큼 이런 제한이 10년 미만이어야 한다고 맞서면서 핵협상이 진전되지 않았다.

따라서 AP통신이 보도한 초안대로라면 미국은 제한 기간에서, 이란은 원심분리기 규모 제한에서 각각 양보한 셈이다.

AP통신은 또 이란이 핵활동에 대한 제한을 받아들이는 대신 제제의 성격에 따라 즉시 또는 이란의 합의 이행 상황을 보고 순차적으로 해제하고, 유엔의 대이란 무기 금수 조치도 해제하는 안을 양국이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란 핵협상의 정치적 타결 시한은 이달 말까지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AP 통신이 보도한 합의 초안의 구체적인 내용이 정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협상 상황과 관련, 자리프 장관은 19일 "협상이 잘 진행 중이지만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다"며 "매우 복잡한 사안의 마지막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고 이란 국영 IRNA 통신이 보도했다.

케리 장관도 이날 "어려운 문제에 직면했지만 시한을 맞추기 위해 진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 타스님뉴스는 애초 20일까지로 예정된 이번 협상이 필요에 따라 22일까지 연장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