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0일 05시 03분 KST

가거도 추락 헬기 실종자 시신 추정 물체 발견

가거도 해상에서 추락, 바다 속에 빠져 있는 해경 헬기 동체에서 실종자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잇따라 발견됐다.

20일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와 해군 등에 따르면 이날 해군 심해잠수사들이 오전 1시께부터 해저에 가라앉은 헬기 동체에 대한 결박작업을 하던 중 동체 안에 시신 2구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했다.

시신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 기장인 최승호(52) 경위와 부기장 백동흠(46) 경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구조 당국은 헬기가 추락한 지 6일 만인 지난 19일 낮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방파제 끝단 남쪽방향 1천200m 지점 바닷속에서 헬기 동체를 발견했다.

구조당국은 19일 오후 7시30분부터 잠수부를 투입, 실종자를 수색하는 한편 헬기 동체 인양을 위한 결박(결색)작업 및 시신 유실 방지망 설치작업을 벌였으나 시정악화로 3시간만에 작업을 중단했다. 이어 20일 오전 1시부터 다시 잠수부를 투입해 후속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구조 당국은 결박작업을 마무리하는대로 해군 청해진함의 크레인을 이용해 동체를 인양할 방침이다.

한편 사고가 난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 목포항공대 소속 헬기 B-511기에 탑승하고 있었던 해경 대원 4명 중 정비사인 고(故) 박근수(29) 경장은 사고 당일(13일) 밤 인근 해상에서 발견됐으나 최 경위와 백 경위, 응급구조사 장용훈(29) 순경은 실종 상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