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9일 18시 10분 KST

원어민 교사는 학생에게 벌칙으로 '주방 세제'를 먹였다

KBS

서울 한 사립 초등학교의 원어민 영어교사가 수업시간에 한국말을 쓴다며 학생들에게 주방 세제를 먹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KBS에 따르면, 남아프리카 출신 영어교사 A씨(32세)는 지난 13일 수업시간에 한국말을 사용한 학생들에게 벌칙을 고르라고 했다.

제시된 벌칙은 황당하게도 손톱을 물어뜯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쓴 맛 나는 약품이나 주방용 세제 중 하나를 먹으라는 것. 결국 3명은 주방 세제, 2명은 손톱용 약품을 손끝에 발라먹었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학부모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A씨는 사과문을 내어 혀로 맛볼 정도의 적은 양이었고 강압은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파장은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A씨는 16일 해고됐다.

해당 학교는 사건 발생 뒤에도 사건이 크지 않다는 이유로 교육청에 보고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립학교 원어민 교사들은 교육청이 관리하는 공립학교와 달리 학교가 전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