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9일 12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9일 13시 42분 KST

샤넬 가격 인하에 소비자 항의 폭증

명품 브랜드 샤넬의 갑작스런 가격 인하에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환불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샤넬은 "이달 17일부터 백화점에서 파는 클래식 라인과 빈티지 라인, 보이샤넬 라인 등 대표적 핸드백 제품 가격을 최대 20%까지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샤넬의 핸드백 '2.55 클래식 빈티지'(미디엄 기준)는 715만원에서 600만원, '클래식'은 643만원에서 538만원, '보이샤넬'은 681만원에서 524만원으로 값이 각각 내려갔다.

샤넬 '2.55 클래식 빈티지'(미디엄 기준) 715만원 → 600만원

< 2738908

보이샤넬' 681만원 → 524만원

123

샤넬이 이처럼 가격을 내린 데는 유로화 가치 하락으로 지역·국가 간 가격 격차가 크게 벌어져 가격 조정에 들어갔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샤넬은 가격을 내리기 전 15일 이내에 산 한국 내 고객에게는 환불 등의 방법으로 가격 인하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그러나 문제는 3월2일 이전에 구매한 경우다. 샤넬 본사 측에서는 제품의 하자가 있는 게 아닌 이상 돌려줄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소비자보호원 관계자 역시 "규정상 강제성을 띄거나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환불 가이드라인은 없다"고 아시아경제를 통해 설명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서울을 비롯한 각 지역 부티크에는 하루 종일 전화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월 말 혼수용으로 715만원의 클래식 점보 제품을 구매했다는 한 소비자는 "천천히 구매하려다가 백화점을 방문한 김에 샀는데, 당시 매장 직원으로부터 어떠한 설명도 듣지 못했다"면서 "하루이틀 차이로 115만원이 날아간 셈인데, 적은 가격이 아닌 만큼 직원들을 통해 어느 정도 분위기는 고지해줬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토로했다. 특히 "제품 가격이 인상되는 경우에는 미리 직원들이 알려주는 게 관례였는데, 인하할 때는 입을 닫고 있었다는 게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3월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