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8일 18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8일 18시 45분 KST

英 1파운드 새 동전을 디자인한 15세 소년(사진)

내년부터 시중에 나오는 영국 1파운드 새 동전 뒷면 디자인으로 15세 소년의 작품이 채택됐다.

웨스트미들랜드의 퀸 마리 그램마 학교에 다니는 데이비드 피어스가 공모에 참여한 6천여개의 경쟁작들을 물리치고 당선됐다.

피어스는 장미, 리크, 엉겅퀴, 토키풀 등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등을 상징하는 것들이 왕관 속에 담긴 모습을 그렸다.

응모작에는 찻잔, 날씨, 유명 작가, 해변 부두, 롤링 스톤스 등을 그린 디자인들이 있었다.

조지 오스본 재무장관의 전화를 받고 당선을 사실을 알게 된 피어스는 "동전 디자인들이 어떤 게 있는지, 영국을 상징하는 디자인들이 어떤 것들인지를 알아보느라 많은 시간을 들였는데 당선될 줄 몰랐다"며 기뻐했다.

오스본 장관은 지난해 이맘때 1파운드 동전이 위조에 취약하다면서 동전 교체 계획을 발표했다. 30개 중 1개 꼴로 위조동전이 많았다. 지금 쓰는 동전은 30년 만에 퇴장한다.

영국 동전들의 앞면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얼굴이 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