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8일 16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8일 16시 27분 KST

거제 '람보르기니' 사고... 알고보니 보험사기극

지난 3월 14일, 경남 거제시 고현동 도로에서 SM7승용차가 람보르기니 후방을 들이받은 사건이 일어났다. 이 사고로 발생된 람보르기니의 수리비는 약 1억 4000만원으로 알려져, 크게 화제가 된 사건이었다. 거제 조선소에서 용접일을 하고 있는 SM7의 차주가 차량보험을 적용하더라도 몇 년 치 연봉을 수리비로 물게 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사고는 양 쪽 운전자가 꾸민 보험사기극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연합뉴스'가 3월 18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보험사기극을 밝혀낸 건 SM7 승용차가 가입해 있는 동부화재였다. 동부화재 측은 "SM7 운전자 A씨와 람보르기니 B씨의 말이 엇갈리는 등 사고 내용을 수상히 여긴 전직 형사 출신과 보상직원 등이 조사에 들어가 이들이 고의로 낸 사고인 것을 확인했다"며 "다행히 보험금은 지급되지 않았으며, A씨와 B씨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시인받고, 확인서도 받았다"고 전했다.

"평소 아는 사이인 이들은 보험금을 노리고, 범행을 저질렀다가 이번 사고가 세간에 크게 화제가 된 것에 부담을 느껴" 시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부화재 측은 A씨와 B씨를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