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8일 1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8일 11시 35분 KST

김재원 새누리 의원, 세월호 유가족 고소

연합뉴스

청와대 정무특보인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이 유경근 전 세월호가족대책위 대변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해 12월 31일 “유경근 전 대변인이 SNS에 허위 사실을 적시해 새누리당 지도부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남부지검에 제출했다고 헤럴드경제가 보도했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유 전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24일 페이스북에 “새누리당 지도부 몇 명이 티타임 미팅을 하면서 기자들이 배석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족들이 돈을 더 달라고 한다’, ‘얼마인지 액수도 안 밝히면서 많이 달라고 한다’는 식의 말을 했다고 하는군요. 정말 치사하고 저급한 언행”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우리 가족 중 정말 그런 요구를 한 사람이 있으면 실명을 밝히세요. ‘가족들’이라고 싸잡아 말하지 말고 분명히 누가 그런 요구를 했는지 실명과 구체적인 대화 내용을 밝히세요”라고 썼다.

그러면서 “앞으로 모든 미팅, 협의는 공개적으로 합시다. 우리 가족들이 무엇을 요구하는지, 이에 대해 당신들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편집없이 다 공개합시다”라고 덧붙였다.

이틀 후 당시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였던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와 같은 허위사실 유포의 중단과 함께 새누리당 지도부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할 것을 엄중히 요청하며, 공식적인 사과가 없을 경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실제로 고소해, 유 전 대변인은 지난 17일 경찰 수사를 받았다.

유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경찰, 검찰 조사에서는 철저히 진술 거부합니다. 여기서 얘기해봐야 누가 들어줄 사람도 없으니. 재판정에서 실컷 얘기하겠습니다. 그러니 시간 끌지 말고 신속하게 진행해 주세요."라고 남겼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