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8일 07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8일 07시 27분 KST

대기업 남녀 직원의 연봉 격차: 무려 2600만 원

한겨레

7250만 원(남성 직원) VS 4620만 원(여성 직원)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대기업 292곳에 다니는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7250만 원인 반면 여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4620만 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 직원이 여성 직원보다 매달 220만 원의 임금을 더 받고 있다는 얘기다.

왜 그럴까? 남성 직원의 근속 연수가 긴 데다 여성 직원들이 비교적 낮은 직급에 분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으로 남성 직원의 평균 근속연수는 12.6년(1.7배)이었지만 여성 직원은 7.5년에 불과했다.

특히 남녀 직원들의 연봉 격차가 가장 큰 업종은 은행(연봉 격차 4370만 원)이었으며, △보험(3980만 원) △여신금융(3690만 원) △증권(3470만 원) 등이 뒤를 이었다.

개별 기업 가운데 남녀 직원 간 평균 연봉 격차가 가장 큰 곳은 바로 KB국민카드(5430만 원)였다. △메리츠종합금융증권(5390만 원) △남해화학(5330만 원) △SK종합화학(5260만 원) △현대오일뱅크(5070만 원) 등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매출기준 500대 기업 중 남녀 직원간 연봉을 분리 공시한 292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남성직원의 평균 연봉은 7천250만원, 여성은 4천620만원으로 추산됐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