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7일 17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7일 17시 11분 KST

나이지리아, 보코하람 본거지 대부분 탈환

ASSOCIATED PRESS
Nigerian special forces participate in an hostage rescue exercise at the end of the Flintlock exercise in Mao, Chad, Saturday, March 7, 2015. The U.S. military and its Western partners conduct this training annually and set up plans long before Boko Haram began attacking its neighbors Niger, Chad and Cameroon. (AP Photo/Jerome Delay)

연기된 나이지리아 선거가 11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나이지리아와 지역 연합군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반군 보코하람의 본거지 대부분을 탈환했다고 AFP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나이지리아군에 따르면 보코하람의 본거지인 북동부 요베 주와 인근 보르노 주 바마에서 보코하람 세력을 몰아냈다.

크리스 올루콜라데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오늘 요베 주에서 보코하람의 마지막 근거지였던 고니리 마을을 탈환했다"면서"나이지리아군이 보르노 주 마이두구리에서 약 70㎞ 떨어진 전략요충지 바마에서도 보코하람 세력을 몰아냈다"고 말했다.

올루콜라데 대변인은 공식 성명에서 바마 탈환과정에서 보코하람이 대규모 인명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보코하람은 지난 주 말 나이지리아군이 바마로 접근하자 수백 명의 주민들을 마을 밖으로 내몬 뒤 집에 불을 질러 마을이 불바다를 이뤘다고 주민들이 전했다.

요베 주와 바마 탈환으로 이제 보르노 주 내 불과 한 줌의 도시와 마을만이 보코하람의 통제하에 남아있다고 AFP는 보도했다.

나이지리아군은 지난 주에 이미 아다마와 주가 보코하람으로부터 해방됐다고 선언한 바 있다.

보코하람은 지난해 9월 초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아다마와·요베 주에서 여러 도시와 마을들을 점령하면서 보르노 주에서 두 번 째 큰 도시인 바마를 장악했었다.

이들 3개 주는 1만 3천 명 이상을 살해하고 150만 명의 난민을 발생시킨 6년간의 보코하람 분쟁의 중심으로, 한 동안 나이지리아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던 지역이다.

나이지리아군과 카메룬·차드·니제르 등 지역 다국적군은 오는 28일로 연기된 나이지리아 대선과 총선을 안정적으로 치르기 위해 보코하람 소탕에 막바지 총공세를 펴고 있다.

나이지리아 국가안보국 대변인 마이크 오메리는 지난 6일 이후 보르노 주와 부니야디 주에 있는 3개 도시를 포함, 4개 도시를 탈환하는 등 모두 36개 도시를 되찾았다고 지난 11일 발표한 바 있다.

Who are Boko Haram? Explained in 60 seconds - BBC News

Boko Haram and the crisis in Nigeria, explained - Vox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