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7일 13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7일 13시 22분 KST

신원호 PD "'응답 1988' 캐스팅 기준? 딱 2가지"

신원호 PD의 차기작 '응답하라 1988'은 또 한 번 서인국, 정은지, 정우, 고아라, 유연석 등과 같은 차세대 스타를 발굴해낼까.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 오는 10월께 tvN 방송을 확정한 가운데, 많은 이들의 관심은 출연자 캐스팅에 집중된 상황. 현재까지는 '응답' 시리즈에서 연속해 등장했던 배우 성동일-이일화의 출연만이 결정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신원호 PD는 17일 OSEN에 "무명을 고집하거나, A급 스타를 고집하는 건 전혀 없다"며 "'응칠'과 '응사' 때도 마찬가지였지만, 우리는 2가지면 된다. 첫째는 우리가 만들어 놓은 캐릭터에 적합하고, 둘째는 연기를 잘 해야 한다는 거다. 물론, 잠재력이 있는 친구가 작품을 통해 폭발했을 때 함께 윈-윈이 될 수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응답하라 1998' 전반의 스토리에 대해서는 "과거 '한지붕 세가족'처럼 한 골목에 사는 가족들의 이야기다. 옛날에 그렇게 살던 모습으로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 앞서 H.O.T, 서태지 등의 음악이 등장했던 것을 예로 들며 "음악은 우리 작품에서 미장센의 역할을 한다. 그 시대를 떠올리게 하는 만큼, 적재적소에 활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원호 PD는 KBS에서 CJ E&M으로 이적 후 이우정 작가와 호흡해 탄생한 ‘응답하라 1997’은 서인국, 정은지, 은지원, 호야, 신소율 등이 출연해 큰 인기몰이를 했으며, ‘응답하라 1994’ 또한 신드롬을 일으키며 정우, 고아라, 유연석, 김성균, 손호준, 바로, 도희를 스타 반열에 올린 바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