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7일 13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7일 13시 17분 KST

페이스북 삭제요청 97%는 인도·터키 정부

shutterstock

작년 하반기 페이스북에 접수된 각국 정부의 콘텐츠 삭제 요청 대부분은 인도와 터키에서 온 것으로 집계됐다.

페이스북이 15일(현지시간) 공개한 '2014년 하반기 정부 요청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87개 정부가 '제한조치'를 요청한 콘텐츠 9천707건 중 인도가 5천832건(60.1%), 터키가 3천624건(37.3%)을 차지했다.

이 두 나라를 합한 비중은 97.4%에 이르러, '페이스북 검열'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정부 자료요구·삭제요청 건수 증가"

이 밖에 콘텐츠 제한을 요청한 정부는 독일(60건), 러시아(55건), 파키스탄(54건), 태국(30건), 이스라엘(15건), 프랑스(13건), 노르웨이, 미얀마(5건), 브라질, 영국, 호주(3건), 뉴질랜드, 벨기에,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카자흐스탄(1건) 등이 있었으며, 한국 정부는 포함되지 않았다.

정부들의 콘텐츠 제한 요청 건수는 작년 상반기(8천774건)에 비해 10.6% 증가했다.

정부들이 계정 정보를 요구한 사례는 요청 수 기준으로 3만5천51회, 계정 수 기준으로 5만236개였다. 요청 수 기준으로 보면 작년 상반기 대비 0.3% 증가했다.

이 중 미국이 요청 수로는 1만4천274회, 계정 수로는 2만1천731개를 요구해 가장 많았고, 인도,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이 그다음으로 많았다. 페이스북은 미국 정부의 계정 정보 요구 중 71.1%를 수용했다.

한국 정부는 14회 요청을 통해 29개 계정에 대한 정보를 페이스북에 요구했으며, 페이스북은 이 중 6회(42.9%)는 받아들이고 나머지 8회는 거부했다.

한국 정부의 페이스북 계정 정보 요청 수와 관련 계정 수는 2013년 상반기 7회 15개, 하반기 1회 1개, 2014년 상반기 13회 14개였다.

페이스북이 한국 정부의 요구를 수용한 비율(요청 건수 기준)은 2013년 상반기 14%, 2013년 하반기 0%, 2014년 상반기 23%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