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7일 10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7일 10시 31분 KST

영국서 투신 직전 남성에게 "뛰어내려"

shutterstock

영국에서 투신자살 직전의 남성에게 구경꾼들이 투신을 종용하고 사진까지 찍어 공유, 공분이 일고 있다고 BBC 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경찰은 영국 중서부 슈롭셔주 텔퍼드의 한 빌딩에서 투신자살을 시도한 남성에게 "어서 뛰어내려!"라고 외치고 사고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 공유한 주변인물들을 파악하고 있으며, 법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당시 남성은 결국 투신했고, 오후 1시 10분께 사고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으나 오후 4시께 숨졌다.

목격자 클로이 존스는 "현장에 20명 가량이 있었고, 대부분이 10대였지만 성인 남자도 있었다"며 "그들이 동영상을 찍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곁을 지나칠 때 '어서 뛰어내려'라고 몇몇 아이들이 소리쳤다"며 "기가 막혔다. 아이들이 촬영도 하고 있었다. 성인 남자들까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경찰은 숨진 남성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검시관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악의적인 글 등을 올린 사람을 파악하고 있다며 "불법적인 글이나 여타 자료의 출처를 조사해서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경찰관은 "이번 투신자살 건과 관련한 자료를 갖고 있으면 게시하지 말고 그냥 없애버리는 게 좋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