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2일 1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2일 17시 07분 KST

'고객정보 장사' 홈플러스, 사과 대신 '가격인하'

“가격인하로 고객에 실질적 혜택을 드리는 게 홈플러스의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홈플러스는 지난 10일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개인정보 판매 파문 뒤 처음으로 공식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경영설명회’ 명목이었지만, 업계와 시민단체에서는 개인정보 판매 수사 결과에 대한 공식 사과와 피해배상 방안이 발표될 것이라는 기대도 적지 않았다.

예상과는 달리 기자간담회에서 홈플러스는 올해 경영계획 발표에만 충실했다. 500개 신선식품 가격 연중 10~30% 상시 인하를 골자로 해 품질 개선, 신선식품 전문관리직원 500명 신규 채용 등 4대 혁신안이 발표됐다. 개인정보 판매에 대한 선제적 피해배상책에 대해 기자들이 여러 번 질의했지만 홈플러스 도성환 사장은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이 사안은 현재 소송이 진행 중이라 말하기 어렵다. 개인정보 데이터는 이미 파기돼 소비자에게 유출 여부 통보도 힘들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도 사장 등 홈플러스 임직원 6명과 홈플러스는 2011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경품행사에 응모한 고객 정보며 회원카드에 기입된 정보 2400만여건을 보험사에 팔아 231억원을 챙긴 혐의로 지난달 기소됐다. 수사 결과 발표 직후 소비자단체들이 홈플러스 불매운동을 벌였고 이달 들어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진보네트워크센터 등 시민단체들은 불매운동을 넘어 개인정보 판매에 대한 소비자 집단손해배상소송 절차에 착수했지만, 홈플러스는 공식 사과나 피해배상책 발표 없이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수사 결과 발표 한 달이 훌쩍 지난 시점에서 꺼낸 ‘가격 인하’ 카드가 홈플러스의 바람처럼 “신뢰회복의 길”이 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시민단체들은 잇달아 성명을 내 홈플러스의 혁신안을 비판했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11일 성명을 내 “이번 사건의 핵심은 고객 개인정보 불법매매다. 도성환 사장이 내놓은 대책은 문제의 본질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볼 수 없고, 소비자들의 소비행태가 가격에만 집중돼 있을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에서 비롯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12일 경실련과 진보넷도 성명을 내 “혁신안은 소비자 기만행위”라며 “홈플러스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피해자들에게 신속하게 사실을 통지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집단소송에 돌입한 시민단체도 늘었다. 참여연대는 홈플러스의 사과와 개인정보 유출 사실 통보를 요구하며 12일 홈플러스의 개인정보 불법 판매행위에 대해 집단적 공익소속의 원고인단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보도자료 : 참여연대, 개인정보 불법판매 홈플러스 상대 공익소송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