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1일 1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1일 15시 59분 KST

일본 포함 8개국 "대사 경호해달라"

ASSOCIATED PRESS
A South Korean police officer stands guard near the U.S. Embassy in Seoul, South Korea, Thursday, March 5, 2015. U.S. Ambassador Mark Lippert was in stable condition after a man screaming demands for a unified North and South Korea slashed him on the face and wrist with a knife, South Korean police and U.S. officials said Thursday. (AP Photo/Ahn Young-joon)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을 계기로 주한 외교사절에 대한 경호 요청이 각국에서 잇따르고 있다.

경찰은 주한외교사절측의 요청이 없어도 위험 징후가 있을 경우 경호인력을 배치하기로 했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정부와 새누리당이 11일 개최한 당정 회의에서 "각국 대사에 대한 경호 요청이 8개국 정도에서 들어왔다"고 보고했다고 조원진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경찰은 리퍼트 대사 피습 사건 직후 주한 미국 대사와 배우자에게 '외빈 경호대'를 투입해 24시간 근접 경호를 하고 있으며, 주한 일본 대사의 외부 활동에도 근접경호 요원을 배치했다.

강 청장은 "외국공관 등 시설 위주 보호에서 외교관 신변 보호까지 경호·경비 대상으로 확대하겠다"며 "외교관 측 경호 요청이 있는 경우는 물론 요청이 없는 경우라도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적극적으로 경호 인력을 배치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