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1일 13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1일 13시 20분 KST

래퍼 디템포의 힙합으로 풀어낸 시국선언 '새타령' 뮤직비디오 (동영상)

"그 닭 아비 이름이 다카키인가 다가카키인가 나는 알덜 못혀 이런 타령 잘못허면 해체되분다는디, 나같은 뻐꾸기를 잡아서 뭣혀” 래퍼 디템포가 발표한 '새타령'의 가사 일부분이다.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랩으로 하는 시국선언'으로 알려진 이 곡의 뮤직비디오는 3월 11일까지 유튜브에서 약 10만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세월호 등을 해학적인 가사와 흥겨운 리듬으로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이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삭제된 상태다. 디템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발매 이후 유통사 계정으로 올라가 있던 뮤직비디오가 10만뷰를 넘어섬에 따라 유통사 측에 개인적으로 항의 전화를 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11일 오전 영상을 삭제하기로 협의했다고 전했다. 대신 디템포는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 뮤직비디오를 게재했다.

아래는 '네이버 뮤직'에 올라온 '새타령'의 가사 전문이다.

옛날 옛적 어느 산마을 위에

뭇 날짐승들이 모여 살았는디

아따 그 놈들이 복작복작대는

뽄새가 보통 아닌게 뒷 얘기들이 많아불지

그 뭐시당가 못난놈의 탐관오리라는 놈들이 무리를 지어 당파

싸움이나 하면서 모이그릇만 챙기더라

해먹는 맛이 굉장히 안정적이라더라

그 오리 놈들의 수장인기

딱 벼슬이 하나 더 달린 닭인디

어제 일을 오늘 기억 허덜을 못하니

대머리독수리가 준 선물도 까묵었지

그 닭 아비 이름이 다카키인가 다가카키인가 나는 알덜 못혀

이런 타령 잘못허면 해체되분다는디 나같은 뻐꾸기를 잡아서 뭣혀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참 거 있잖여 솜털이 보드랍고

귀여운 아가새들이 우물에 꼬꾸라져도

바쁜 벌꿀은 슬퍼도 안하대네?

닭은 일곱시간동안 슬퍼했나 보드라고

그 닭이랑 친한 빨간 둥지에

사는 살이 오를대로 오른 비둘기들은

우물 주위를 막 뒤뚱뒤뚱

엉뚱땅이나 파대고 있으니

또 그 비둘기랑 친한 까마귀란 놈들은

하라는 청소는 안하고 웬 애먼 놈들을

동네 북 삼아서 뚜드려 패고 난리 부르스 뽕짝인데

고래 두들기는 북 이름은 종북

거따 그놈의 북소리 맞춰

냄새 뿌리는 구더기 판쳐

멀쩡한 이들을 뭔놈의 물고기라고

우겨대기 바쁘니 이를 어찌할것이냐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풍악을 울리거라

반가운 소식을 알리는 까치들이

요즘 말하는 것 대부분이 카더라

또 욕심 많은 벌새들이 좋아하는

꽃이 뭔가 하니 민영화라 하더라

박쥐박쥐박쥐놈은 동네 장터 국밥 말고

다른것도 잘 말아먹지

밤이 더 길었던 날 햇빛이 들도록

밤새 울었던 부엉이를 향해 Rest in peace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새가 날아든다

여까지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