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1일 11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1일 12시 02분 KST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건립 무산되나

ASSOCIATED PRESS
Surviving students wearing white shirts pay tribute to the victims of the sunken ferry Sewol at a group memorial altar in Ansan, south of Seoul, South Korea, Wednesday, April 30, 2014. Two weeks after the ferry sank off South Korea's southern cost, divers have recovered more than 200 bodies from the wreckage, but they fought strong currents and floating debris inside the ship Wednesday as they searched for 90 passengers still missing. (AP Photo/Lee Jin-man)

인천가족공원에 들어설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건립 사업이 무산 위기에 놓였다.

연합뉴스가 10일 인천시를 취재한 바에 따르면 국비 26억원을 들여 부평구 부평2동 인천가족공원에 지상 2층, 연면적 400㎡ 규모의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을 건립하기로 정부와 합의했으나 사업비 26억원이 아직 지원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국비 지원이 늦춰지는 것은 추모관 건립 비용을 정부의 어느 부처가 지급해야 할지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행자부는 지난 1월 '세월호 배·보상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 국무총리실 소속 '세월호 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위원회'가 구성됨에 따라 추모위원회와 추모관 건립비용 지원 주체를 협의하고 있다.

인천시는 오는 6월 착공해 11월 개관하기로 한 유족과의 약속을 지키려면 늦어도 4월까지는 국비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에 조속한 국비 집행을 요청하고 있다.

PRESENTED BY UNIQ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