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1일 0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1일 09시 14분 KST

박정희 대통령 사위가 '석고대죄'를 하는 이유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제부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지난 8일부터 자칭 "석고대죄"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피습에 대해 사과한다는 의미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앞에서 단식농성을 하던 신 총재는 리퍼트 대사의 퇴원 후 세종로로 자리를 옮겨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신 총재는 박 대통령의 동생인 박근령씨의 남편이다. 신 총재는 여러 언론에 자신이 석고대죄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