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1일 02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1일 02시 40분 KST

'드론 날리기'에 푹빠진 30·40대

AOL

유통업체 간부인 허준(서울 목동·38)씨는 주말이면 공원 등에서 최근 구입한 10만원짜리 드론을 날리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

허 씨는 "10만원도 되지 않는 가격에 말로만 듣던 드론을 직접 조종해볼 수 있다기에 온라인에서 바로 구입했다"며 "비행 조종 자체도 재미있지만,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촬영 등까지 가능해 장난감으로서는 최고"라고 엄지를 들었다.

이 처럼 당초 군사·촬영 등에 쓰이던 무선 조종 비행체 드론의 용도가 '취미용'으로까지 넓어지면서, 최근 30~40대 남성을 중심으로 드론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드론을 비롯한 무선조종류 완구 뿐 아니라, 프라모델(플라스틱 조립식 완구)·피규어(모형) 등 이른바 '키덜트(어린이 취향의 성인)' 제품 시장의 성장률도 60~90%까지 치솟고 있다.

11일 온라인쇼핑사이트 쿠팡(www.coupang.com)에 따르면 올해 들어 2월말까지 드론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의 2.4배에 이르렀다.

주요 드론 구매 계층은 30·40대 남성으로, 이들의 비중(55%)이 반을 넘었다.

이 같은 드론의 활약으로 전체 무선조종(RC) 제품(드론·RC헬기·RC자동차 등)의 매출도 같은 기간 74%나 급증했다.

드론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커지자, 쿠팡은 단순 취미용 '미니 드론' 뿐 아니라 '팬텀2 비전 플러스(169만원 상당)' 등과 같은 전문 항공 촬영 기능까지 갖춘 고가·고급 제품도 함께 내놓고 있다.

G마켓(www.gmarket.co.kr)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올해 들어 9일까지 드론을 포함한 무선조종 헬기류의 판매량은 작년 동기의 3배이상(208%↑)으로 급증했다.

특히 드론의 경우 최근 1개월의 판매 증가율(직전 1개월 대비)이 40%에 이를만 큼 수요가 갑자기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지난 10일 기준 G마켓 'RC 완구' 부문 베스트셀러 1위 역시 드론이다.

현재 G마켓과 G9(www.g9.co.kr)은 높이·너비가 4㎝에 불과한 3만원대 '미니드론 RC헬기'부터 300만원이 넘는 최고급형 'DJI 인스파이어 원'까지 다양한 드론을 선보이고 있다. 'DJI 인스파이어 원'의 경우 비싼 가격에도 불구, 지금까지 20대가 넘게 팔렸다.

박근승 G마켓 장난감 카테고리매니저(CM)는 "최근 드론이 히트 아이템으로 떠오르면서, 전체 무선조종류 품목의 성장까지 이끌고 있다"며 "드론 등 RC류 뿐 아니라 프라모델·피규어 등 키덜트 용품 시장도 앞으로 계속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올해 들어 G마켓에서 프라모델과 피규어 판매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92%, 60%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