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0일 1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0일 16시 02분 KST

한국 주교단 만난 교황 "세월호 문제 어떻게 됐나"

ASSOCIATED PRESS
프란치스코 교황

유족들 각별히 위로했던 교황, 첫 질문으로 ‘세월호’ 거론

천주교 입교자 늘었다는 소식 듣자 “하느님께 감사한 일”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교황청 클레멘스 8세홀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 주교단을 만나고 있다.

지난해 8월 방한 당시 세월호 사건 유가족들을 각별히 위로했던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교황청을 찾은 한국 천주교 주교단에게 세월호 문제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10일 천주교 주교회의에 따르면 교황은 9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교황청 클레멘스 8세홀에서 사도좌(교황청) 정기방문 중인 한국 주교단을 만났다.

교황은 “한국을 다녀온 지 꽤 돼서 한국어를 잊어버리는 바람에 통역이 필요하다”는 농담으로 대화를 시작하고, 첫 질문으로 “세월호 문제가 어떻게 됐느냐”고 물었다.

2014년 8월 17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남 서산시 해미성지 소성당에서 열린 '아시아 주교들과의 만남'에 참석해 오스발도 그라시아스 아시아 주교회의 연합 의장의 연설을 경청하고 있다. 교황은 세월호 리본을 방한 기간 동안 달고 있었다.

교황은 지난해 방한 당시 가슴에 세월호 추모 리본을 달았고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네 차례나 세월호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주검을 찾지못한 가족들을 위해 편지를 남기고 떠났다.

교황은 또 방한 이후 한국에서 천주교 입교자가 늘어났다는 소식을 듣고선 “하느님에게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지난해 방한 당시 수도자들과의 만남 시간이 너무 짧아 아쉬웠다”라면서 수도자들에게 영성(기도)과 수도 공동체 생활, 공부, 사도직 생활 등 어느 하나 소홀히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날 면담에는 한국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와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 등 14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방문한 주교 25명 중 나머지 11명은 오는 12일 교황을 면담할 예정이다.

앞서 한국 주교단은 9일 오전 로마 성 베드로 성당 지하에 있는 ‘성 베드로 사도 무덤 제대’에서 김희중 대주교 주례로 미사를 진행했다. 김 대주교는 “우리는 종교를 구별하지 않고 하느님의 사랑과 존중과 배려로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과 함께 할 사명을 받았다”라며 “교황님 말씀대로 우리도 모두 교회 밖으로 용감하게 나아가는 각오가 필요하다”는 권고 강론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