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0일 14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0일 14시 06분 KST

어느 대학 오리엔테이션의 숙소에 적힌 이상한 문구(사진)

'아이러브유방', '작아도 만져방', '여학우 필수'... 서강대학교 경영대에서 실시한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당시, 숙소 방문에 붙여있던 종이에 적힌 문구들이다.

3월 10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방 앞에 붙은 종이에는 이외에도 '제일 어린 후배가 한 선배 지목한 후 그윽한 눈빛으로 나랑 라면 먹고 갈래하기', '선배가 지목한 후배가 선배가 만족할 때까지 선배 칭찬하기', '제일 어린 후배가 이성 선배랑 노래 한곡' 등 성희롱적인 문구를 비롯해 선배의 갑질을 드러내는 말이 써 있었다.

이 같은 사실은 10일 오전 서강대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관련 글이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해당 단과대 학생회가 "바로 다음날 문제 파악을 하고 학생회 차원에서 재발방지와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며 "커뮤니티에 글이 올라온 뒤 학생회는 바로 약식 사과문을 올렸으며 교내에 사과문을 대자보 형식으로 붙일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