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0일 13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0일 13시 17분 KST

빠르게 성장한 IS, 내부 분열 시작되다

ASSOCIATED PRESS
This image made from undated video posted during the weekend of June 28, 2014 on a social media account frequently used for communications by the Islamic State of Iraq and the Levant (ISIL), which has been verified and is consistent with other AP reporting, shows Omar al-Shishani standing next to the group's spokesman among a group of fighters as they declare the elimination of the border between Iraq and Syria. Al-Shishani, one of hundreds of Chechens who have been among the toughest jihadi fig

불과 1년여만에 알카에다에 버금가는 지하디스트 세력으로 몸집을 키운 이슬람국가(IS)가 내부 분열로 몸살을 앓고 있다.

외국인 전사 우대로 인한 불만과 계속된 잔혹행위에 대한 이견, 마구잡이식 세력확대에 따른 이념 갈등으로 이탈자가 속출하면서 급속한 세력확장의 대가를 치르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IS에서 이탈한 대원 4명과 IS 장악지역 주민과의 인터뷰를 토대로 IS 내부에 균열이 확산해 이탈자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균열을 촉발하는 핵심 요인은 외국인 전사와 시리아인 대원에 대한 차별대우다. 외국인 전사들은 월 800달러를 받고 전리품 배분에서도 우대받지만 현지인 대원들은 월급이 절반밖에 되지 않는데다 상대적으로 볼품없는 전리품만 가져간다는 것이다.

게다가 외국인 전사들이 전장 투입을 꺼리고 교리 지도 업무 같은 손쉬운 일을 선호하다 보니 목숨을 걸고 전투에 참여하는 현지인 대원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시리아 코바니에서의 패퇴로 IS의 세력 확장이 주춤한 마당에 공들여 모셔온 외국인 전사들의 전투력이 신통치 않다는 것도 현지인 대원의 불만 요인이다.

자국민의 IS 가담 현황을 감시하는 유럽지역 당국자는 "일부 외국인 전사들은 IS의 복지를 누리려고 시리아에 가는데 전장에 나가라는 명령을 받게 되면 내키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참수와 화형을 서슴지 않는 IS의 세력확장 방식을 두고 내부에서 이견을 보이는 경우도 잦다. 특히 지난해 12월 요르단 조종사를 불태워 살해할 당시 IS 율법위원회에서는 전례가 없었다며 포로 교환이나 몸값 협상을 하자는 의견이 나와 갈등을 빚었다.

그러나 IS는 화형을 강행했고 일부 대원들이 조직에 등을 돌리거나 IS 가담을 저울질하던 다른 지하디스트 단체들에게서 신망도 잃었다고 WSJ는 지적했다.

최근 나이지리아의 보코하람까지 끌어들인 무차별적 세력 확장으로 목표도, 이념도 다른 대원들이 뒤섞이면서 IS의 내부 분열은 더욱 심화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시리아 온건 반군인 자유시리아군(FSA)에서 넘어온 대원들은 IS와는 달리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 전복에 목표를 두고 있는데다 IS가 이단시할 정도로 온건한 교리를 신봉하기 때문이다.

석유 판매와 약탈 등으로 하루 500만 달러나 되는 수입도 관리상의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 금고에서 수천 달러씩 훔쳐 도망가는 조직원들이 줄을 잇고 있다는 것이다.

IS가 내부 분열로 휘청이는 틈을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 전선과 시리아 반군 아흐라르 알샴 등이 파고들고 있다. IS에 가담했던 한 대원은 "아흐라르 알샴의 도움을 받아 탈영했다"면서 "IS는 대원 이탈을 가장 두려워한다"고 말했다.

IS도 내부 단속에 나서고 있다. IS는 지난해 12월 조직의 잔혹 행위에 반대하는 이들을 쿠데타 세력으로 몰아 처형했다. 지난달에는 시리아 락까에서 IS 이탈을 시도하다 발각된 것으로 추정되는 30∼40명의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