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0일 04시 42분 KST

정부, 공공아이핀 해킹 5일 만에 사과

공공아이핀 시스템의 보안이 외부공격에 뚫려 75만건이 부정 발급된 데 대해 정부가 공식 사과했다.

행정자치부는 10일 "공공아이핀 부정발급으로 국민에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부가 시스템 공격을 인지한 지 8일, 발표한 지 5일 만이다.

시스템 해킹 사실을 공개한 지난 5일에 대국민 사과를 하지 않은 데 대해 김석진 행자부 공공서비스정책관은 "발표 전 마지막 점검회의 후 긴급하게 공개하느라 미처 (사과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행자부는 이와 함께 공공아이핀 시스템과 관리·운영 모두에 허점이 있었다고 시인했다.

행자부는 외부 보안전문기관에 의뢰해 사고원인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보안강화대책을 조속히 수립하기로 했다.

또 보안전문업체에 맡겨 공공아이핀 시스템 구조·성능과 관리·운영상 문제점을 진단하고 이 결과를 근거로 시스템 고도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행자부는 공공아이핀이 민간 아이핀과도 연동돼 있는 점을 고려, 시스템 전면 재구축보다는 현재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다.

김 정책관은 "이번 사고와 같은 부정발급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행정자치부 보도자료 : 행자부, 공공아이핀 부정발급 재발방지 종합대책 추진

관련기사 :

이번 아이핀 해킹 사건이 심각한 이유

아이핀 해킹 후 탈퇴 급증...하루 1천명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