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0일 00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0일 00시 50분 KST

애플워치 : 다음달 24일 출시, 10일부터 예약·전시 (사진)

전 세계 시가총액 제1위 기업 애플의 차기 제품인 착용형 단말기 '애플워치'가 다음달부터 해외 상당수 국가에서 시판된다. 1차 출시국은 미국, 호주, 캐나다, 중국, 프랑스, 독일, 홍콩, 일본, 영국으로, 한국은 여기서 빠졌다.

시판을 앞두고 1차 출시국들에서 매장 전시와 예약주문 접수가 4월 10일 시작되며, 공식 시판일은 4월 24일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등 애플 임원들은 9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의 여바 부에나 센터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런 내용을 공개했다.

Photo gallery Apple Watch See Gallery

이 제품은 지난해 9월 행사에서 발표됐던대로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애플워치 스포츠 컬렉션', 스테인리스 스틸로 만들어진 '애플워치 컬렉션', 18캐럿 금으로 만들어진 '애플워치 이디션 컬렉션' 등 3개 카테고리로 나온다.

'애플워치 스포츠 콜렉션'은 38mm 모델이 349 달러, 42mm 모델이 399 달러다.

'애플워치 콜렉션'은 시계 띠의 종류에 따라 38mm 모델은 549∼1천49 달러, 42mm 모델은 599∼1천99 달러다.

가장 비싼 '애플워치 이디션 컬렉션'은 최저 가격이 1만 달러다. 이 제품은 전자제품이나 시계 시장이 아니라 고급 장신구·보석류 시장에서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워치는 지난해 9월 공개된 시제품과 마찬가지로 모서리가 약간 둥근 정사각형에 가까운 모양이며, 오른쪽 옆면 중 상단에는 디지털 용두가, 하단에는 버튼이 달려 있다. 크기는 38mm와 42mm 두 종류다.

애플워치는 아이폰과 연동해서 쓰이며, 이날 일반에 배포되기 시작한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 iOS 8.2가 워치용 앱을 지원한다.

이 제품은 지금까지 시장에 나온 많은 착용형 단말기와 마찬가지로 심장 박동 측정 등 건강관리 기능과 전화받기, 메시지 주고받기, 알림 받기 등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 아이폰과 연동해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도 있다.

버튼을 누른 후 애플워치를 비접촉식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면 애플 페이가 작동한다.

충전은 자석이 붙은 충전기를 시계 뒷면에 갖다 대면 이것이 단자에 달라붙으면서 이뤄지게 돼 있다.

쿡 CEO는 이 제품의 배터리가 '전형적인' 사용 방식을 가정하면 18시간 간다고 주장했다.

그는 "애플 와치는 우리가 지금까지 만든 것 중 가장 개인적인 제품"이라며 "그냥 가지고 다니는 게 아니라 몸에 붙이고 다니는 물건"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날 행사에서 두께가 13.1mm에 불과한 신제품 맥북도 발표했다. 이는 기존의 11인치 '맥북 에어'보다 24% 얇은 것이다.

쿡은 작년에 PC 산업계 전체 매출이 2% 감소했음에도 애플 맥은 매출이 20% 늘어났다고 지적하며 자사 제품의 우수성을 주장했다.

애플의 신제품 맥북은 인텔 코어 M 5세대 14나노 공정 중앙처리장치(CPU)를 내장하고 12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화소수 2304×1440)가 달린 제품이다.

이 중 8기가바이트(GB) 램, 256GB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SSD)를 포함한 세부모델은 1천299달러이며, CPU 동작 속도가 좀 더 빠르고 SSD가 512GB인 세부모델은 1천599달러다.

이날 미국에 본사를 둔 드라마·영화 채널 HBO의 리처드 플레플러 CEO는 애플 행사 무대에 올라와 'HBO 나우'라는 인터넷 전용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발표하면서, 애플을 독점 파트너로 삼았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미국 등의 인터넷 사용자들은 케이블 채널에 별도로 가입하지 않고도 애플 TV, 아이폰, 아이패드 등을 이용해 HBO를 볼 수 있게 됐다. 월요금은 14.99 달러다.

애플은 또 의학 연구기관들이 파킨슨병, 당뇨병 등 여러 질병들에 대한 데이터를 사용자들로부터 자발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리서치킷'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