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9일 03시 12분 KST

IS, 이라크 북부 고대도시 유적지도 폭파

ASSOCIATED PRESS
In this image made from video posted on a social media account affiliated with the Islamic State group on Thursday, Feb. 26, 2015, which has been verified and is consistent with other AP reporting, militants take sledgehammers to an ancient artifact in the Ninevah Museum in Mosul, Iraq. The extremist group has destroyed a number of shrines --including Muslim holy sites -- in order to eliminate what it views as heresy. The militants are also believed to have sold ancient artifacts on the black ma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점령한 이라크 북부에서 세 번째로 고대도시 유적지를 파괴하고 약탈을 자행했다고 이라크 문화재청 관리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니네베주 문화재청 관리인 주마 압둘라는 이날 IS가 이라크 북부의 고대도시 코르사바드 유적지를 폭파시켰다고 전했다.

압둘라는 IS가 코르사바드 유적지에 있는 유물 대부분을 강탈하고, 일부는 폭파했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코르사바드는 기원전(BC) 717년 아시리아 사르곤 2세(BC 722~705년 재위)가 도읍으로 세운 곳으로, IS가 장악한 이라크 제2의 도시 모술에서 북동쪽으로 15km 떨어졌다.

'두르 샤르루킨' 또는 '사라곤의 요새'로도 불리는 코르사바드는 고대 석각부조로 유명하다.

IS는 이에 앞서 지난 5일 이라크 북부 고대도시 님루드의 유적을 무너뜨린 데 이어 7일에는 2천년 역사의 고대도시 하트라 유적까지 불도저로 부숴 국제사회의 비난을 샀다.

지난달에는 IS가 모술의 한 박물관에서 2천600년 된 대형 석상을 산산조각 내는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IS는 이슬람 경전을 엄격하게 해석해 갖가지 동상과 유물을 우상으로 여겨 파괴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

한편, 미국 주도 국제동맹군은 IS의 고대 유적 파괴를 제지하기 위해 공습을 단행했다고 압델 파하드 알셰리샤브 이라크 관광문화재부 장관이 발표했다.

알셰리샤브 장관은 이라크의 치안병력이 없어 적절한 지상대응을 할 수 없는 니네베주의 IS 점령지를 겨냥해 국제동맹군이 폭격을 가했으며 이는 이라크가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제동맹군 측도 7일부터 8일 아침 사이에 이라크 내에서 12차례 공습을 감행했다고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