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6일 07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6일 07시 27분 KST

"유커가 많이 찾아서" 면세 담뱃값 안 올린다

한겨레

정부가 면세점 담뱃값에 대한 인상 방침을 사실상 보류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5일 “현재 국내 면세점 담뱃값 인상에 따른 실익이 크지 않다고 본다”며 “가격 인상을 당분간 보류하고 국내외 동향을 모니터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근 면세 담배에 대한 사재기 현상이 줄어들고, 중국 관광객(유커)의 수요가 늘면서 당장 가격을 올릴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라고 서울신문은 전했다.

그동안 정부는 면세 담배(보루당 1만 9000원대) 가격이 시중가(4만 5000원)보다 60% 정도 저렴해 가격 인상을 검토해 왔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기재부 측은 “중국 내 면세점 담뱃값과 국내 면세점 담뱃값이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유커의 담배 수요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 면세점의 담뱃값 인상 추이를 보면서 인상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초 정부의 담뱃값 인상으로 지난 1, 2월 동안 담뱃세는 작년 동기보다 약 1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1,2월 담뱃세 1000억원 더 걷혔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