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6일 04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6일 04시 34분 KST

예원, "이태임 힘든 상황이었다..사과 감사" [공식입장]

배우 이태임의 욕설 논란 피해자로 지목된 가수 예원이 이태임이 먼저 공식적으로 사과를 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예원은 6일 소속사를 통해 이번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보도자료에서 예원은 "당시 저는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팀의 초청으로 게스트로 온 상황이었고, 여러 가지 개인적 문제로 여유롭지 않은 상황이었던 이태임 선배님은 평소 친분이 없었던 저를 오해할 수도 있었던 것 같다"라며 "이태임 선배님도 힘든 상황에서 촬영에 임하고 계셨음을 알아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이태임이 먼저 공식 사과를 한 것에 감사함을 전하며 "앞날을 응원하겠다"란 메시지를 보냈다.

다음은 전문

안녕하세요 김예원입니다.

얼마 전 불거졌던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장에서의 논란과 관련해 저를 아껴주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당시 저는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팀의 초청으로 게스트로 온 상황이었고, 여러 가지 개인적 문제로 여유롭지 않은 상황이었던 이태임 선배님은 평소 친분이 없었던 저를 오해할 수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태임 선배님도 힘든 상황에서 촬영에 임하고 계셨음을 알아주시길 바라며 저 또한 이번 일을 한층 더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계실 선배님께서 용기를 내 먼저 사과를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며, 이태임 선배님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또, 저를 걱정하고 응원해주신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팀에도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늘 최선을 다하는 김예원이 될 것을 약속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