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5일 10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5일 10시 59분 KST

유족 잘 때 수천만원 든 부의함 훔쳐

연합뉴스

장례식장에서 수천만원이 든 부의함을 통째로 훔친 사건이 발생했다.

경남 밀양경찰서는 5일 이 사건의 범인으로 강아무개(41)씨를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강씨는 지난 3일 오전 4시께 밀양시 가곡동의 한 장례식장에서 5천600여만원이 든 부의함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신고를 받은 경찰은 장례식장 주변에 세워둔 차량 블랙박스와 방범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강씨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사건 발생 이틀 만에 강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강씨로부터 훔친 돈 중 4천600여만원을 압수했다. 1천여만원은 이미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