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4일 06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4일 06시 21분 KST

족제비를 태우고 날아가는 딱따구리 패러디(사진)

weasel

딱따구리를 타고 날아가는 족제비

'밈'(Meme)은 인터넷에서 복제와 진화를 되풀이하며 전달되는 비유전적인 문화요소 또는 문화의 전달단위를 일컫는 단어로 영국의 생물학자 도킨스의 저서 '이기적 유전자'The Selfish Gene 에서 처음 소개된 바 있다.

그리고 이 밈 중에서 가장 사랑스럽고 독창적이며 희귀한 '밈'이 출현했다. 바로 어제 대대적으로 외신에 보도된 딱따구리를 타고 날아가는 족제비의 사진이다. 이 사진은 원작이 워낙 초현실적이라 어떤 것이 원작이고 어떤 게 개작인지 구분하기 힘들 정도다.

그럼, 딱따구리 신드롬을 감상하시라.

"얼굴이 보고 싶었어."

"난 말, 곰 그리고 딱딱구리 타는 걸 좋아하지."

"스톰 트루퍼가 따라오는군."

"이런 젠장, 오바마에겐 원군을 요청해야겠어!"

"난 스칼렛도 좋지만 역시 딱따구리가 제일 좋더라."(그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스칼렛 요한슨에게 기습 키스를 했다.)

"내가 빠질 순 없지."

"다 부숴버릴 거야. 나의 딱따구리로."

"영원 그리고 그 넘어로!"

"한번 모아 봤습니다."

"딱따구리 왼쪽에선 화이트 골드, 오른쪽에선 블루 블랙으로 보입니다."

H/t Buzzf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