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2015년 03월 03일 13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3일 13시 08분 KST

이 남자는 56km를 걸어 아픈 아내와 손자를 부양한다(동영상)

아이오와에 사는 61살 스티브 시모프는 때로 직장까지 56km가 넘는 거리를 걸어 출근한다. 아픈 아내의 병원비를 대려면 차에 연료를 넣을 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지역 언론 디모인레지스터는 길고 긴 시모프의 여정을 소개했다. 그의 2002년식 미니밴에 가스를 채워 넣지 못한 날이면 그는 미주리 경계에 있는 집에서 출발해 걸어서 레이크사이드호텔&카지노로 간다. 그가 시간당 9.07달러를 받고 일하는 곳이다. 야간 교대 시작인 11시에 도착하기 위해 그는 오후 3시 반에 출발한다. 신발 두 켤레가 두 달 동안 모두 헐어버린다.

시모프의 아내 르네는 9년 전 쓰러진 후 투병 중이다. 부부가 입양한 22살 손자 스티븐도 이들과 함께 산다. 스티븐은 몇 달 동안 창고에서 야간 당직 일을 하다 지난 1월 해고됐다. 그렇다고 직장 근처로 이사 가면 월세가 400달러 올라갈 것이다.

"제게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두 가지는 가족과 직장(을 지키는 것)이죠. 책임감 있는 사람은 그래요."

시모프는 이렇게 자신이 56km를 걸으면서까지 출퇴근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간혹 시모프의 사정을 잘 아는 지인들이 태워다줄 때를 제외하고는 그는 히치하이킹을 하지 않는다. 아침 퇴근길은 동료가 태워다 준다. 그러면 13km 떨어진 동료의 집에서부터 걸어올 수 있다.

시모프는 들판과 소들이 있는 풍경을 지나쳐 오는 출근 길이 '그림 같다'고 말한다. 그는 그 길의 모든 계절과 날씨를 다 겪었다. 눈이 오는 날 트럭 옆을 지나는 위험한 상황도 여러 번 겪었다.

지역의 데카투르 경찰서 역시 이런 시모프의 사정을 알고 있다. 경찰서 대변인은 허핑턴포스트에 여건이 되는대로 시모프의 출근길을 돕는다고 말했다.

시모프의 사연은 약 한 달 전 뉴스로 알려진 제임스 로버트슨의 사연과 비슷하다. 디트로이트에 사는 로버트슨은 매일 34km를 걸어서 통근했다. 35만 달러의 성금이 모이는 등 호의를 보인 사람들이 있었던 반면, 그 돈을 노린 사람들의 사기 위협과 살해 협박을 받는 등 안타까운 일도 벌어졌다.

*이 기사는 Huffingtonpost US의 Granddad Walks 35 Miles To Work To Support Sick Wife And Grandso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