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3일 12시 54분 KST

'띠과외' 관계자 "이태임, 예원에 욕설..모두 당황"

OSEN

배우 이태임이 예원에게 욕설을 했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의 현장에 있던 방송 관계자가 "이태임이 예원에게 욕설을 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3일 한 방송관계자는 OSEN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지난달 24일 녹화 중 물질을 하고 나온 이태임에게 '춥지 않느냐'며 예원이 말을 걸었다. 그러자 이태임이 갑자기 욕을 하며 '왜 반말을 하느냐'고 해 분위기가 나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예원은 이태임에게 반말을 하지 않았으나, 이태임은 언성을 높이며 예원에게 욕설을 해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들이 당황하고 놀랐다"고 덧붙였다.

또 "당시 이태임은 23일, 24일 촬영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23일 촬영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욕설과 더불어 스케줄 불이행으로 하차가 결정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앞서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측은 이태임의 하차에 대해 "건강상의 이유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