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3일 06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3일 06시 58분 KST

'불륜관계 청산' 요구한 40대 여성, 시신으로 발견

Getty Images

남편의 내연녀에게 불륜관계 청산을 요구한 40대 여성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3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월 22일 오후 4시께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서 은행원 이모(43·여)씨가 자택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이씨의 시신에서는 청산가리가 검출됐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이씨 남편(45)의 초등학교 동창 한모(46·여)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같은 달 26일 강원도 춘천에서 한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는 이씨의 남편과 수년간 내연관계를 유지해 왔고, 이씨는 최근 이를 알고 한씨에게 남편과 헤어질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9월 한씨에게 불륜관계 청산의 대가로 수억원을 주기도 했으나 한씨는 남편과의 관계를 정리하지 않았으며, 이씨가 시신으로 발견되기 하루 전인 1월 21일 오후 11시 50분께 함께 술을 마시자며 이씨의 집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남편은 다른 약속 때문에 집을 비운 상태였다.

경찰은 한씨가 이씨에게 독극물을 먹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체포된 한씨는 유치장에서 자살을 기도했고, 현재 모 지방 국립대병원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씨가 정신이상으로 보이는 행동을 하며 일절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