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2일 13시 00분 KST

IS·알카에다, 포르노 통해 비밀 지령 하달

gettyimageskorea

테러집단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가 사회적 관계망으로 추종자들에게 비밀 사항을 전달할 때 포르노 속에 숨기는 방법을 사용한다고 텔레그래프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의 사이버범죄 담당부서를 다룬 고든 토마스의 저서를 인용, "성인용 춘화에서 메시지가 발견되는데 여기에 다음 목표에 관한 자료와 명령이 숨겨져 있다"고 전했다.

토마스의 저서 '기드온의 스파이: 모사드의 비사'는 알카에다가 이전에는 온라인 시장 이베이를 통해 추종자들에게 메세지를 전달했다면서 판매 상품에 메시지를 암호화해서 집어넣었다고 소개했다.

모사드 요원들은 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종잡을 수 없이 복잡한 웹페이지 틈새에 박혀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사회적 관계망 '레드딧'의 감시를 통해 알아냈다.

과거에 알카에다는 눈에 쉽게 띄기는 하지만 알아볼 수 없는 기존의 '스테가노그래피' 암호화 기술을 이용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으로 의심받아 왔다.

이 기술을 사용해 화소 구성 또는 음성 자료의 파형을 조정해 스테가노그래피에 집어넣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영국 해외정보기관 MI6와 모사드는 아랍어, 우르두어(파키스탄 공용어), 파슈토어(아프가니스탄 공식어) 전문가를 채용해 이슬람국가와 알카에다가 대원용으로 출판하는 온라인 잡지를 번역해 왔다.

지난달 이슬람국가는 영문판 잡지 '다비크'(시리아 북부 도시명)에서 리비아 해변 기독교도 21명 처형의 전조를 보였다.

잔인한 처형 장면 전체를 담은 동영상이 배포되기 전에 나온 이 잡지에는 눈에 확 띄는 오렌지색 낙하복을 입은 바로 그 남자들의 모습이 실려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