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2일 10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2일 10시 34분 KST

여자 수영복 입고 여자 탈의실 침입한 남자..."나체 보고 싶어서"

Getty Images

20대 남자가 여성의 나체를 보고 싶다며 여장을 하고 수영장 여자 탈의실에 들어갔다가 현장에서 붙잡혔다.

지난 1일 오후 6시께 부산시 부산진구 초읍동 부산학생교육문화회관 수영장 여자 탈의실에서 갑자기 비명이 들렸다.

검은색 원피스 수영복을 입은 남자 한명이 탈의실 문을 열고 들어섰기 때문이었다.

신장 175㎝가량의 호리호리한 몸매에 노란색으로 머리를 물들인 강모(20)씨였다.

여성용 수영복을 입고 여자 행세를 했지만 탈의실에 있던 여성들이 한눈에 봐도 남성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을 정도였다.

당시 여자 탈의실에는 저녁 시간에 수영을 즐기러 온 주부 등이 옷을 갈아입고 있었는데 강씨의 등장에 혼비백산할 수밖에 없었다.

강씨는 비명을 듣고 달려온 수영장 직원 등에게 붙잡혔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바로 체포됐다.

경찰조사 결과 강씨는 수영장 입구 카운터에서 3만5천원에 여자 수영복을 사서 갈아입고 여자 탈의실로 들어갔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씨는 범행 이유를 묻는 경찰의 질문에 "내가 거기 왜 갔겠나? 여성의 나체를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혐의를 인정했고 조사과정에서 손짓과 목소리가 여성스러웠다"고 말했다.

부산진경찰서는 2일 성적 목적을 위해 공공장소에 침입한 혐의(성폭력특별법 위반)로 강씨를 불구속 입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