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2일 10시 16분 KST

죽음을 앞둔 반려견와 떠난 마지막 바다여행(사진)

duke

듀크는 사진작가인 제냐 블라우카(Zhenia Bulawka)의 반려견인 핏불이다. 제냐는 거리에서 듀크를 구조한 이후, 거의 10년 동안 그와 모든 생활을 함께 했다. 그러나 듀크는 지난 2014년 8월, 세포암 말기라는 판정을 받았다. 헤어져야 할 시간이 다가올 즈음, 제냐는 듀크와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duke

바다에 들어간 제냐와 루비

제냐가 동물전문매체인 'The Dodo'의 블로그에 쓴 글에 따르면, 듀크는 평소 풀장에서 수영을 하는 걸 즐겼다고 한다. 하지만 듀크는 한 번도 바다에 가본 적이 없었다고. 그래서 제냐는 남자친구와 그들이 키우는 또 다른 개인 루비와 바이올렛을 데리고 미국 메릴랜드 주의 애서티그 섬으로 여행을 떠났다.

duke

제냐의 남자친구인 크리스티앙과 듀크가 샌드위치를 먹고 있다.

"듀크는 처음에 바다를 무서워했어요. 아마도 이상한 소리가 나는 끝없는 풀장으로 생각한 것 같아요." 제냐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하지만 듀크는 곧 바다의 풍경에 흠뻑 빠졌다고 한다. "듀크는 바다 앞에서 몸을 움직이지 못했어요. 파도의 움직임에 매혹된 듯 조용히 바다를 보고 있었죠."

duke

제냐가 그녀의 또 다른 개인 바이올렛을 안고 있다.

안타깝게도 듀크는 여행을 다녀온 지 한 달 후에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제냐는 "듀크와 함께했던 모든 순간은 영원히 최고의 기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이들이 함께 떠났던 여행의 순간을 담은 사진들이다.

duke

duke

duke

duke

duke

duke

duke

duke

dog

* 허핑턴포스트US의 Touching Photo Series Captures Dying Pit Bull's First And Last Time Seeing The Ocean을 번역, 요약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