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2일 09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2일 09시 38분 KST

페북 말다툼이 공원서 난투극으로...美 10대 소녀 사망

KatarzynaBialasiewicz

미국에서 10대 소녀들이 페이스북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공원에서 직접 만나 난투극을 벌였고, 그 과정에서 한 소녀의 남자 친구가 쏜 총에 맞아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온라인에서 알게 된 누리꾼들이 오프라인에서 만나 실제로 싸우는 이른바 '현피'가 빚은 참사다.

1일(현지시간) 폭스 뉴스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앨라배마 주에 사는 10대 소녀 3명은 최근 3주 동안 페이스북에서 어떤 이슈를 놓고 심한 말다툼을 벌였으며 결국 이틀 전인 지난달 27일 저녁 버밍햄의 한 공원에서 직접 만나 싸우기에 이르렀다.

소녀들 간의 싸움이 격화되자 현장에 있던 17세와 19세의 청년 2명이 소녀들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했고 결국 키에라온나 라이스(14)라는 소녀가 총에 맞아 사망했다.

총을 쏜 소년 가운데 한 명은 라이스와 싸우던 소녀 가운데 한 명의 남자 친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밍햄 경찰은 10대 소녀들이 애초 자신들의 싸움을 비디오로 녹화한 뒤 페이스북에 올릴 예정이었다고 전했다.

(사진은 사건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