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2일 09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2일 09시 13분 KST

IS, 시리아 기독교도 29명 석방

People are seen at the Akcakale border gate in Turkey, Saturday, Jan. 31, 2015, as some others wait for the possible release of Japanese journalist Kenji Goto, kidnapped by the Islamist militant group in Syria. The fates of a Japanese journalist and Jordanian military pilot were unknown Friday, a day after the latest purported deadline for a possible prisoner swap passed with no further word from the Islamic State group holding them captive.(AP Photo/Emrah Gurel)
ASSOCIATED PRESS
People are seen at the Akcakale border gate in Turkey, Saturday, Jan. 31, 2015, as some others wait for the possible release of Japanese journalist Kenji Goto, kidnapped by the Islamist militant group in Syria. The fates of a Japanese journalist and Jordanian military pilot were unknown Friday, a day after the latest purported deadline for a possible prisoner swap passed with no further word from the Islamic State group holding them captive.(AP Photo/Emrah Gurel)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북부에서 납치한 기독교도 220여명 가운데 29명을 석방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SOHR은 IS의 자체 법원이 납치된 기독교도를 풀어주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석방되지 않은 나머지 기독교도들은 IS가 설치한 샤리아(이슬람율법) 법원에 넘겨져 재판을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IS는 지난달 23일 시리아 하사카주 북서지역 탈타미르의 마을 11곳에서 소수 기독교 종파인 아시리아 기독교도 220여명을 납치했다. IS에 납치된 아시리아 기독교도가 262명 이상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편 레바논의 누하드 마츠누크 내무장관은 아시리아 기독교도가 IS를 피해 레바논에 오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마츠누크 장관은 5천명 정도의 아시리아인이 레바논으로 탈출해 친척집이나 교회 측이 제공한 가옥에 거주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