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2일 04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2일 04시 54분 KST

"여당의원 아들, 편의점 알바중 담배 200여갑 빼돌려"

Pictured are packs of cigarettes waiting to be purchased at a Chicago area news stand Friday, Nov. 30, 2012. New tobacco products have come nearly to a halt in the U.S. because regulatory reviews for thousands of applications required by a 2009 law are taking much longer than the law requires. Though it might sound like good news from a health perspective, the halt demonstrates how tricky it is to start regulating an industry.(AP Photo/Charles Rex Arbogast)
ASSOCIATED PRESS
Pictured are packs of cigarettes waiting to be purchased at a Chicago area news stand Friday, Nov. 30, 2012. New tobacco products have come nearly to a halt in the U.S. because regulatory reviews for thousands of applications required by a 2009 law are taking much longer than the law requires. Though it might sound like good news from a health perspective, the halt demonstrates how tricky it is to start regulating an industry.(AP Photo/Charles Rex Arbogast)

현직 여당 의원의 아들이 담뱃값 인상을 앞뒀던 작년 12월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중 담배를 훔친 정황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부근의 한 편의점은 1일 새누리당 A의원의 장남 B씨가 작년 11월 22일부터 12월 21일까지 한 달간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214갑의 담배를 빼돌린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편의점 본사는 "B씨가 주로 던힐 등 외산 담배의 바코드를 찍어 결제하고 이를 다시 취소한 뒤 적게는 한 갑부터 많게는 한 보루씩 챙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편의점은 B씨가 혼자 근무한 지난해 12월 6일 하루에만 41건(80갑)이 결제됐다가 취소됐다고 덧붙였다.

편의점 측은 B씨가 그만둔 뒤에도 이러한 사실을 몰랐다가 지난달 중순 재고조사를 하면서 이상을 발견했고, 본사의 전산 확인결과 B씨가 근무하면서 결제와 취소를 반복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해당 편의점은 점주가 점장에게 매장 관리를 일임하는 위탁점포 형태인데, 당시 점장이 교체되던 시기라 재고 상황을 미처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편의점 측은 "현재 B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로 일단 B씨를 만나 사실 여부를 먼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편의점 본사는 "비정상적인 결제취소가 반복적으로 일어났고 그에 따른 재고 부족이 발생해 정황에 상당한 근거가 있는 상태로 알고 있다"면서 "좀 더 파악을 해보고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A의원실 관계자는 "현재 사실 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며 "내일 의원이 출근하시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