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02일 06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02일 06시 38분 KST

아사히 신문 "韓日, 윤동주 생각하며 접점찾자"

HPK

일본 아사히(朝日) 신문은 2일자 통단 사설을 통해 70년전 일본에서 옥사한 윤동주(1917∼1945) 시인을 소개하며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쌍방의 노력을 촉구했다.

'비극적인 시인의 마음을 가슴에'라는 제목의 이 사설은 윤 시인의 대표작 '서시' 일부를 소개한 뒤 "한국병합 100년(2010년)에 맞춰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 담화가 보여준 것처럼, 한국 사람들은 식민지 지배에 의해 나라와 문화를 빼앗기고 민족의 자긍심이 손상됐다"고 밝혔다.

이어 사설은 "그런 반면 국교 체결(1965년) 후 여러 경제협력 등으로 일본은 한국의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다"고 소개하고 "일본 측이 이런 최근의 행보에 관심을 편중시키고, 한국 측은 지배당한 과거에만 집착하면 접점은 발견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설은 "윤동주는 왜 성(姓)을 바꿨는지('히라누마<平沼>동주'로 창씨개명), 왜 한글만 썼는지 우리(일본 측)가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동시에 한국 사람들도 냉정하게 지난 반세기를 돌이켜 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설은 "윤동주는 항상 보편적으로 무엇이 옳은지 계속 생각했다. 나라와 나라의 관계가 있어도 절대 개인을 미워하지 않았다"는 윤동주 연구가 야나기하라 야스코(楊原泰子)씨의 평가를 전하고 "현재의 일한관계는 윤동주의 눈에 어떻게 비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사설은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것은 과거가 된다"며 한일수교 50주년인 올해를 "어떻게 장식할지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만주에서 태어난 윤 시인은 일본 교토(京都)의 도시샤(同志社) 대학에서 유학하던 1943년 7월 한글로 시를 씀으로써 '치안유지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붙잡힌 뒤 징역 2년을 선고받고 후쿠오카 형무소에 갇혀 있던 중 광복을 6개월 앞둔 1945년 2월16일 옥사했다.

시인의 70주기를 맞아 지난달 도시샤 대학과 도쿄 릿쿄(立敎)대학 등에서 추모 행사가 잇달아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