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6일 15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26일 15시 38분 KST

중국 "상아 불법 거래에 무관용 태도"

Corbis

중국 정부는 '무관용'의 태도로 상아의 불법 거래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영국 의원들과 환경보호 활동가들이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상아 매매 근절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낸 데 대한 입장을 요구받자 이같이 밝혔다.

훙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코끼리 및 야생동물 보호를 매우 중시한다"면서 무관용의 태도로 입법, 사법, 법집행 등 각 분야에서 상아의 불법 거래와 무역을 엄중하게 타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중국이 교육활동도 광범위하게 전개하고 있다면서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 가입국으로서 중국은 협약을 준수하고 광범위한 국제협력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훙 대변인은 "우리는 앞으로 아프리카의 코끼리가 서식하는 국가와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인적 교육, 코끼리 보호 지원, 코끼리 밀렵 및 상아의 불법 거래 억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국제사회의 공동 행동도 촉구했다.

홍콩 언론에 따르면 영국 하원 의원과 방송인, 환경보호활동가 등 70여명은 최근 시 주석에게 아프리카 코끼리의 멸종을 막기 위해 중국의 상아 거래를 금지하라고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공개서한은 다음 달 윌리엄 영국 왕세손의 중국 방문을 앞두고 세계 최대의 상아 시장인 중국에 압력을 넣으려고 영국 동물보호단체인 '코끼리 행동'이 주도해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