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6일 14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26일 14시 24분 KST

이탈리아 의사 "사람 머리 이식, 2년내 가능" 주장

Getty Images

사람의 머리를 신체 기증자의 몸통에 접합하는 전신 이식이 2년 내 현실화될 것이라고 이탈리아 신경외과전문의 세르지오 카나베로 박사가 밝혔다.

최근 전신 이식 수술법의 개요를 밝힌 카나베로 박사는 과학전문지 '뉴사이언티스트'를 통해 "시한부 질병을 앓고 있는 환자의 생명을 연장해주려는 것이 이 수술을 행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탈리아 토리노 출신인 그는 6월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열리는 신경외과학회에서 전신 이식 수술팀을 출범시킨다는 일정으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그는 수 년 전부터 의학 발전이 전신 이식이 가능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주장했으나 신경외과 의사들은 거부감을 드러내고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카나베로 박사는 "사회가 전신 이식을 원하지 않는다면 나도 이를 추진하지 않겠지만, 미국과 유럽에서 이를 원하지 않는다고 다른 지역도 같으리라는 법이 없다"고 말했다.

전신 이식 수술은 산 사람의 머리 부분을 떼어내 사체에 접합시켜야 하는 어려움 이외에도 윤리적 논란의 여지를 안고 있다.

수술을 받은 환자가 마취에서 깨어나 전혀 다른 신체라는 것을 알게 됐을 때의 심리적 부담이 어떨지는 누구도 알 수 없는 미지의 영역이다.

의학윤리위원회가 영장류를 대상으로 한 전신 이식 수술 실험을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걸림돌이다.

이에 대해 카나베로 박사는 "진짜 장애물은 윤리에 관한 것이다. 많은 사람이 전신 이식 수술에 동의하지 않겠지만 이 수술은 모두를 위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