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6일 06시 33분 KST

미 지상군 파병 여론 고조: 47% 찬성

DVIDSHUB/Flickr
Army Reserve Sgt. Jeremiah Bruce, an infantryman representing the 9th Mission Support Command and a native of Honolulu, Hawaii, engages targets during the M4 rifle qualification night fire event at the 2013 U.S. Army Reserve Best Warrior Competition at Fort McCoy, Wis., June 26. This year's Best Warrior competition will determine the top noncommissioned officer and junior enlisted soldier who will represent the Army Reserve in the Department of the Army Best Warrior competition in October at For

미국 내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미 지상군 파병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퓨리서치센터의 여론조사(1천504명·2월18∼22일) 결과 응답자의 47%가 지상군 파병에 찬성 입장을 보였다.

이는 IS 격퇴전 초반인 지난해 10월 여론조사 때의 찬성 의견보다 8% 포인트 높은 것이다.

반면 지상군 파병에 대한 반대 여론은 49%로, 이전보다 6% 포인트 낮아졌다.

또 미국 주도의 국제동맹군 공습에 대한 찬성 여론도 63%를 기록해 지난해 10월에 비해 6% 포인트 높아졌다.

응답자의 30%는 여전히 공습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공화당 주도의 의회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최근 요청한 대(對)IS 무력사용권(AUMF)의 승인 여부를 검토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정치권의 논의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상군 투입 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 제한적 특수부대 투입 가능성만 열어뒀으나 공화당은 현재 줄기차게 지상군 파병을 압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