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5일 14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25일 14시 00분 KST

김현중 전 여친 변호사 "아이 홀로 키울 것..결혼 원치 않아"

배우 김현중 전 여자친구 최모 씨의 변호사 측이 "(최 씨가) 아이를 홀로 키울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법률사무소 썬앤파트너스 선종문 변호사는 25일 OSEN과의 통화에서 최 씨의 입장에 대해 "기사에 나온대로, 의뢰인은 결혼을 원하는 게 아니다. (최 씨는) 아이를 홀로 키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의 대응책에 대해서는 "의뢰인과 대응방법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중은 지난 해 전 여자친구 최 씨로부터 폭행 및 상해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당시 그는 폭행 혐의를 부인하다가, 진정한 사과를 원한다는 최 씨의 거듭된 요구에 공식 사이트를 통해 사과를 했다. 최 씨가 소를 취하하면서 사건은 마무리되나 싶었는데 반전이 발생했다. 우먼센스가 지난 22일 두 사람이 지난 해 말 재결합했고, 최 씨가 현재 임신 중이라고 보도한 것. 더욱이 이 기사에서는 두 사람의 결혼설까지 제기됐다.

이에 김현중 측은 하루 뒤인 지난 23일 최 씨가 임신 중인 것은 맞지만 결혼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두 사람이 재결합한 것은 맞지만 다시 헤어졌다는 사실도 알렸다. 또 소속사 키이스트는 보도자료에서 최 씨가 병원 진료를 거부하고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주장과 함께 “임신 사실이 확인 되는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최 씨 측은 반발하고 있는 상황. 선종문 변호사는 지난 24일 오후 OSEN에 “이미 초음파 사진을 비롯해서 임신 입증 자료를 김현중 씨에게 전달했는데 왜 또 진료를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 필요성이 없다”면서 “자료를 보고도 믿지 않는다는 것은 임신 자체를 믿고 싶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김현중 씨 쪽에서 병원 진료 약속을 잡았는데 우리는 대응을 하지 않는 것으로 이야기를 했다”면서 “그동안 연락을 쭉 주고받았는데 의뢰인이 임신 사실을 알린 후 연락이 끊긴 것처럼 보도자료를 배포한 김현중 씨 측의 말을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는가. 진실되게 행동해야 믿을 수 있는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현중 측은 다시 병원 진료는 상식적인 절차라는 입장. 김현중은 이날 오후 다시 소속사를 통해 2차 보도자료를 배포, “김현중 씨와 김현중 씨의 부모님께서는 최 양이 임신을 통보한 이후 임신을 하지 않았다는 의심으로 확인을 하자고 한 것이 결코 아니다”면서 “아이가 생긴 문제라면, 양가 집안의 문제이고 이를 양가가 객관적으로 확인 후 태아와 산모의 상태를 확인해 향후 이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를 하고 싶을 뿐, 이는 일반적인 절차라고 생각한다”라고 병원 진료를 요구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이날 오후 2시에 병원 진료를 받기로 했는데 최 씨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