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4일 14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24일 14시 33분 KST

최경환 "하베스트 인수 지시한 바 없다"

연합뉴스

"당시 석유공사 강영원 사장에게 인수를 지시한 바 없다"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경제부총리)은 24일 국회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캐나다 석유회사 하베스트 인수 논란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한겨레는 이날 오전 강영원 전 석유공사 사장이 지난해 감사원에 네 차례 이상 "하베스트 인수는 지경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최종 결정된 것"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해 2~6월 석유공사 감사 뒤 하베스트 인수 부실업무 책임을 물어 강 전 사장만 올 1월 형사고발(업무상 배임 혐의)했다.

4조5000억원 남짓에 인수한 하베스트는 최근 부실자산(정유시설 ‘날’)을 매각하며 1조5000억원가량의 손실을 끼쳤다.

최 부총리는 이명박 정부 당시 해외자원개발을 담당했던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었다. 이날 국회 전체회의에는 공공기관을 담당하는 기재부 장관 자격으로 출석했다.

최 부총리는 "강 사장에게 석유공사는 기본적으로 정유 사업에 대한 경험이 일천해 리스크가 크기 때문에 잘 검토해 인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한 것 외에 강 사장에게 인수문제와 관련해 의논을 하거나 보고를 받은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최 부총리는 인사말을 통해 "에너지 자원의 96%를 수입에 의존하는 우리나라는 해외자원개발을 통한 자원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자원 빈국인 우리나라의 해외자원개발은 정권과 상관없는 불가피한 선택이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