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3일 12시 08분 KST

'부천역 좋은삼촌' 알고 보니 청소년 성폭행범

Alamy

가출한 여자 청소년들에게 담배와 잠자리를 제공하겠다고 유인해 수차례 성폭행하거나 강제추행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부천지청 형사3부(김종형 부장검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회사원 A(42)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2012년 1월 말부터 2013년 3월까지 경기도 부천역 일대에서 알게 된 B(13)양 등 10대 여자 청소년 4명을 자신의 집에서 성폭행하거나 강제추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들 청소년은 부모의 지속적인 폭행으로 가출한 뒤 부천역 인근에서 기거하며 A씨를 알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부천역 일대에서 가출 청소년들에게 담배를 공짜로 주고 자신의 월세 방에서 잠을 재워 줘 일명 '좋은 삼촌'으로 불렸다.

A씨는 검찰에서 "오갈 데 없는 애들을 도와준 것"이라며 "만진 적은 있지만 성관계를 강제로 하지 않았다"고 혐의 중 일부를 부인했다.

검찰은 지난해 부천역 일대에서 청소년 상담활동을 하는 한 시민단체로부터 피해 사실을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피의자는 좋은 삼촌으로 불리며 적은 비용으로 손쉽게 가출 청소년들의 환심을 산 뒤 단칸방으로 유인 후 범행을 저질렀다"며 "부천범죄피해자지원센터와 협조해 피해자들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