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6일 05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16일 05시 21분 KST

[화보] "그리스가 숨쉬게 하자" : 아테네·파리 등에서 긴축 반대 시위

그리스와 유로존 19개국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 간 협상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15일(현지시간) 그리스 수도 아테네에서 최소 1만5천명의 시민이 긴축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국회의사당 밖에 운집한 시위대는 "긴축정책이 그리스 국민을 궁핍하게 만들고 취업난에 직면한 젊은층의 해외 탈출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긴축 중단을 촉구했다.

아테네 외에도 테살로니키와 파트라스, 볼로스, 크레타섬 등지에서 반 긴축 데모가 펼쳐졌다.

시위 군중은 "긴축을 중단하라. 그리스를 도와달라. 유럽이 변하게 하자"라고 쓴 현수막을 내세우고 "그리스가 숨 쉬게 하자"는 구호를 함께 외쳤다.

Photo gallery 그리스 긴축 반대 시위 See Gallery

이번 시위 참가자의 대다수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이끄는 새 정부 지지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프랑스 수도 파리에서도 적어도 2천여 명이 그리스의 긴축정책 반대를 지지하는 시위를 벌였다.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16일 브뤼셀에서 다시 모여 그리스 구제금융 재협상과 관련한 회의를 연다.

관련기사 : (블로그) 그리스가 우리에게 주는 진정한 교훈 - 조지프 스티글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