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6일 08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16일 09시 03분 KST

장금이가 요리한 경복궁 소주방 '영업 재개'

MBC

장금이가 근무하면서 임금에게 올리던 음식을 요리하던 곳이 경복궁 소주방(燒廚房)이다.

100년 전에 사라진 이 소주방이 마침내 복원돼 조선 궁중음식문화를 체험하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문화재청은 임금의 수라와 궁중 잔치음식을 준비하던 궁중 부엌인 소주방 복원을 지난달 말 마무리했다면서 "약 100년 만에 본래 모습을 되찾은 소주방은 내부 생활용품을 재현하고 궁중음식 활용 프로그램 등을 마련하여 오는 5월 2~10일 궁중문화축전 기간에 맞추어 일반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소주방은 1395년 경복궁 창건 이후 궐내 제반 시설을 정비하면서 들어섰다가 임진왜란 때 소실됐다. 고종 2년(1865) 경복궁 재건 당시 다시 지었지만 일제강점기인 1915년 조선물산공진회(朝鮮物産共進會)를 개최하면서 여러 전각과 함께 헐려 없어졌다.

소주방 권역은 경복궁 중심부를 차지한다. 임금의 수라를 장만하던 내소주방(內燒廚房)과 궁중잔치나 고사를 위한 음식을 차리던 곳으로 일명 난지당 蘭芝堂)으로 일컬은 외소주방(外燒廚房), 그리고 임금의 별식인 다식이나 죽, 전 등을 준비하던 곳으로 복회당(福會堂)이라고도 한 생물방(生物房)으로 구성된다.

이번 복원에 앞서 문화재청은 국립문화재연구소를 통해 2004~2005년 발굴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조선왕조실록, 조선고적도보(朝鮮古蹟圖譜), 궁궐지(宮闕志), 왕궁사(王宮史), 북궐도형(北闕圖形) 등의 관련 고문헌 고증을 거쳐 2011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약 4년에 걸쳐 건물 17동을 복원했다.

조선시대 소주방은 임금의 건강과 직결된 시설로, 많은 궁녀가 새벽 일찍부터 밤늦게까지 정성을 다해 부지런히 임금에게 올릴 음식을 장만하던 생동감 있고 활기 넘치는 공간이었다.

이에 문화재청은 소주방을 단순히 외형만 복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궁중음식문화 프로그램 등과의 접목을 통해 관람객이 몸소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참여형 공간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소주방 복원은 문화재청이 1990년 이래 장기계획으로 추진 중인 경복궁 복원사업의 일환이다. 이 사업을 통해 현재까지 광화문, 흥례문, 강녕전, 교태전, 소주방 등 142동을 복원했다. 이는 고종 당시 500여 동이었던 규모에 견주어 28.4%가 면모를 되찾은 셈이다.

올해는 외국 사신을 만나는 장소로 자주 사용한 흥복전(興復展) 권역 복원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