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3일 11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13일 11시 22분 KST

영화계 10년만에 집단반발 "외압 중단하라"

BIFF

영화계가 최근 부산시의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사퇴 종용 논란, 영화진흥위원회의 영화제 사전 심의 움직임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해 거듭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한국영화감독조합 등 70여개 영화계 단체와 영화제 등으로 구성된 '표현의 자유 사수를 위한 범영화인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3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표현의 자유를 훼손하려는 모든 시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영화계 성명서 발표, "부산시는 이용관 위원장 사퇴 종용 철회하라"

영화인들이 집단 반발에 나선 것은 2005∼2006년 스크린쿼터 축소 문제를 놓고 집단행동을 벌인 것에 이어 10년 만이다.

대책위는 "최근 벌어지는 사태는 영화계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킬 것"이라며 "나아가 영화예술발전의 근본인 표현의 자유가 위축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후에도 표현의 자유와 독립성 그리고 자율성이라는 소중한 가치를 훼손하고자 하는 모든 시도가 잦아들지 않을시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범 영화계에 그치지 않고 범 문화계 나아가 범시민 연대를 조직해 헌법에 보장된 가치인 표현의 자유를 지켜내기 위해 사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또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부산국제영화제의 영화 선정에 대해 자율성을 보장하고 프로그램 선정에 대해 어떤 간섭이나 외압도 행사하지 않겠으며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는 분명한 선언을 할 생각이 있는가"라고 공개 질의했다.

이들은 일련의 사태에 대한 의문과 항의의 뜻으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의 면담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회장, 정윤철 한국영화감독조합 부대표, 임창재 한국독립영화협회 이사장, 안병호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위원장, 최은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대표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