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3일 09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26일 06시 11분 KST

초중고, 일본군 위안부 교육 강화한다

한겨레

정부가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참상과 관련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역사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참상에 대한 내용을 더욱 자세히 서술토록 하고 별도의 교사용 교재를 개발해 연내 보급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13일 국회 동북아역사왜곡특위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위안부 교육 관련 현황 및 추진 과제를 보고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중·고교 역사교과서에는 위안부 관련 내용이 0.5∼2쪽 분량으로 기술돼 있으나 그 내용은 포괄적이고 미흡한 수준이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현재 개발 중인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에 일제 침탈과정 관련 내용에서 일본군 위안부의 인권 문제를 더욱 명시적으로 서술토록 했다.

예를 들어 현재 "제국주의 침략전쟁과 그로 인한 가해와 피해의 실상"으로 기술된 부분을 "제국주의 침략전쟁으로 인한 경제적 수탈과 일본군 위안부 인권 문제 등 가해와 피해의 다양한 실장"으로 확대·변경하는 식이다.

2015년도 한국사 교과서 집필기준에도 오는 9월까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내용을 상세화해 기술토록 지침을 마련한다.

중·고교 교과서에도 '강제연행' 또는 '여성 인권 유린' 등 보다 선명한 표현을 사용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초·중·고교 별로 동영상·PPT 등의 관련 수업 활동 자료 및 교사용 교재를 개발해 오는 3월까지 보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교재 세부내용에는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과 위안소 실태, 한국인 위안부 피해실태 및 한국인 피해자의 삶과 운동, 한국정부의 피해자 지원 정책, 위안부 문제해결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활동 등이 포함된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