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1일 06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11일 06시 21분 KST

5월부터 영유아 'A형간염 백신'이 무료!

한겨레

5월부터 영유아는 A형 간염 예방 백신을 전국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 1월 1일 이후 출생한 영유아 약 90만명을 대상으로 보건소를 포함한 전국 7천여곳의 의료기관에서 A형 간염 예방 접종을 5월 1일부터 무료로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A형 간염 예방 백신은 생후 12~36개월 사이에 두 차례 맞아야 하며 그동안 약 10만원 정도를 내야 했다.

A형 간염은 감염환자와 접촉하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음식물 등을 통해 쉽게 전파되는 감염병이다. 6세 미만 소아는 감염 이후 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어린 아이로부터 청소년과 성인이 A형 간염에 걸리면 황달, 고열 등 합병증이 생길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영유아 시기에 예방접종을 하는게 좋다.

이로써 2015년 현재 만 12세 이하 어린이 대상 무료 예방 접종은 BCG(피내용), B형간염, DTaP, IPV, DTaP-IPV, MMR 등을 포함해 14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의 자료를 보면 지난해 어린이 무료 예방 접종은 총 1천166만건에 달했다. 비용 상환 신청 금액은 3천332억원에 이른다.

어린이 무료 예방 접종에 대한 만족도는 높다. 질병관리본부가 정책 시행 1년을 맞아 12세 이하 어린이 보호자 1천1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5.3%가 정책에 만족했다.

무료 접종 시행 전인 2013년에 벌인 설문조사의 만족도(56.9%)보다 약 28.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A형 간염을 포함한 무료접종 대상 백신과 지정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http://nip.cdc.go.kr) 사이트와 보건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